Entries Tagged as Tech Book

어제 주문한 책 TCP/IP 일러스트레이티드와 TCP/IP완벽가이드를 오늘 잠깐 보았는데.. 그 첫 느낌을 몇자 적어본다.

TCP/IP Book

우선 TCP/IP 일러스트레이티드(좌측)는 문장이 좀 어렵다. 번역이 매끄럽지 않는 건 아닌데.. 뭐랄까? 좀 네트워크를 아는 사람에게 "전문가다운 말투로 전문가다운 깊은 설명을 해줄테니 잘 들어봐~" 하는 느낌..

반면 TCP/IP완벽가이드(우측)는 네트워크에 대한 기본 지식이 없거나 어렴풋이 아는 수준의 대부분의 사람에게 네트워크란 이런거야 하는 친절한 설명느낌.. 그러나.. 경박하지 않고 신뢰감 있는 문장으로 "만약 당신이 이책을 다 본 후라면 당신은 TCP/IP에 대한 최고의 전문가가 되어 있을 것~! 내가 거의 모든 TCP/IP의 기술을 이 책 한권에 집대성 했거든.."하는 느낌..

TCP/IP 일러스트레이티드는 초장부터.. 말이 어렵다. 개요라고는 하지만 1장에서는 앞으로 이 책에서 다룰 내용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하는데.. 사실 믿도 끝도 없이 어려운 용어를 막 써댔다. 패킷이라던가.. 계층화, 캡슐화.. 다중화 등등등.. 문제는 그런것에 대한 지식이 없다면 초장부터 알아들을 수 없다는 것.그리고 실질적인 내용의 시작인 2장부터는 IP주소체계에 대한 내용을 기술하고 있는데.. Class와 서브네팅 등 TCP/IP공부에서 가장 수학?적인 지식을 요하는 어려운 개념부터 설명했다.. 저자는 그것을 이해를 먼저해야 했다고 생각했을까?? (별로 맘에 안들었음..) 게다가 살짝 전체를 훓어보니 무려 1000여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을 자랑하지만 어느하나 아주쉽게 설명한 문장이 거의 없다.. ㅠㅠ 한국사람이 한국어로 된 문장을 해석해야하는 어려움..ㅠㅠ(번역상의 문제라기 보다는 원서의 저자가 설명을 그런식으로 한거 같다.)

반면, TCP/IP완벽가이드는 1500여페이지에 달하는 그야말로 방대한 집대성본이지만 문장이나 구성이 매우 친절한 느낌이다. 물론 쉬운 개념들은 아니니까 척보면 앱니다..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하나하나 짚어주고 목차 또한 네트워크의 기본원리부터 시작하여 OSI7계층으로 시작하면서 각 계층별 프로토콜의 순차적 설명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이해하기는 좀더 수월하다.

데이터가 어떻게 2진화되고 다중화되고 캡슐화되는지 계층적 통신과 순서에 맞게 기술되어 있어야 쉽게 이해가 된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나의 생각과 저자의 풀이가 나름 맘에 들었다. 가장 맘에 드는것은 두 책이 무려 500여페이지나 차이가 나는데도 실제 두께차이가 거의 없었다. 이유는? 종이재질이고급이면서 얇다. (음 굿굿굿!!! 마치 사전종이보다 약간 두거운 느낌. 이런 책 느낌 좋아좋아.) 양장까지 되어 있어 마치 브리태니커처럼 변치않는 TCP/IP에 대한 백과사전을 소유한 느낌.. 게다가 원서의 저자가 책이 크고 무거워 휴대를 못하는 독자들을 위해 책 내용을 그대로 웹사이트에서 제공한다. (물론 영어지만.. 그래도 엄청난 써비스 아닌가??? 마치 건설사가 지어진 아파트의 원가를 공개한 수준이랄까???? http://tcpipguide.com/free/index.htm를 참조할 것.) 네트워크를 입문하는 사람.. 공부를 했지만 깊이 있는 공부를 하고 싶은 사람.. 그리고.. 젊은 역자들의 정성을 느끼고 픈 사람에게 제격이다.

반면, TCP/IP 일러스트레이티드는 약간은 딲딱한 느낌이지만, 문장하나하나 표준안(ISO나 RFC 등등)에 대한 꼬리말, 번역상으론 의미전달에 오해가 있을 법한 단어나 문장은 바로 원문을 병기하는 등.. 책의 구성에 정성을 다한 느낌은 있다. 하지만 가격에 비해 비추.

사실 이 두책은 전혀 다른 저자와 역자. 그리고 출간시기도 다르지만 "한정판" 세트로 판매중인데.. 고민고민했다. 어느걸 사야할지..

그러나 나보고 추천해 보라한다면 난 주저없이 TCP/IP완벽가이드. 이 책의 제 1장의 도입 첫 문장을 보자.
네트워크 공부란 드넓은 대양으로 이제 막 항해를시작한 두려운 독자에게 그 얼마나 믿음직스럽고 든든한 신뢰를 주는 첫마디인가!!!!!!

다른 TCP/IP 책과는 달리 필자는 독자가 네트워킹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다고 가정하지 않는다. 네트워킹에 대해 잘 알고 싶어 이 책을 선택했을 것이므로!

반응형 웹디자인얼마전 서점에서 얇고 가벼운 반응형웹에 대한 책을 하나 구매했습니다. 그 책에 대하여 몇가 리뷰를 남기려고 합니다. 서적의 내용은 매우 훌륭하기에 여기서는 독자로서 책 자체의 구성에 대해서만 평가를 해보겠습니다. 독자는 같은 내용이여도 보기좋게, 찾아보기 쉽게, 이해가 빠르게 구성한 책을 선호합니다. 특히나 소스코드를 보여주고 결과화면을 같이 배치해야하는 IT서적은 더더욱.. 그런데, 이책은......

출판사 편집에 있어 매우 아쉽습니다.
우선 얇은 소책자로 만들어 휴대성을 높힌건 아주 좋습니다.

우리나라 IT서적들의 고질적인 문제점은 너무 고급용지를 사용해서 그다지 내구성도 높지도 않고 내용도 많지 않은데 두껍게 보일려고 하는지 너무 두꺼운 용지로 두껍고 무거워 휴대성이 개판인데 그런점을 혁파하는 소책자 구성은 아주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해외의 IT서적들은 B5판에 재생지를 사용해서 두꺼워도 매우 가볍습니다.)

다만, 편집구성이 매우 아쉽습니다. 특히 그림과 그 그림을 설명하는 본문의 위치를 달리하여 마치 설명은 전혀 다른 또는 반대의 해결책을 설명하고 있는데 그림은 문제점을 지적하는 그림이 배치되고 있어서 읽기가 매우 불편합니다. 

예로 51페이지의 가변이미지 부분은 가변이미지를 사용해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는것이 요지인데 가변이미지 제목타이틀과 소스코드 밑에 가변이미지를 쓰지 않아 문제가 있는 그림을 배치하여 마치 이런 코드를 쓰게되면 이렇게 화면이 보인다.. 뭐 이런식의 배치가 책의 전반에 사용되어 찬찬히 고민하면서 읽지 않으면 전혀 다른 이미지와 소스코드를 인식하게 됩니다.

이것은 잘못된 편집의 예라 볼 수 있겠네요. 

아울러, 목차와 현재의 챕터 및 소챕터의 위치를 파악할 수가 없네요. 늘 책 앞의 목차로 가서 해당페이지를 보고서야 아 이부분이 이 챕터의 내용이구나.. 서적 하단의 쪽 페이지 표기옆에 챕터 제목을 달아두긴 했으나 별도움은 안되었습니다.

정말 좋은 책이 편집구성의 아쉬움으로 빛을 보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반면 저자의 실력을 의심케 할 내용인데 구성의 빛으로 팔리는 책도 있지요.)

시리즈 책이니 다음번 출간서적에서는 이런 구성을 좀 개선되면 좋겠네요..

자, 이제 책의 내용에 대해 조금 덧글을 달겠씁니다. 이 책의 설명 내용은 각각의 브라우저에 대응하는 소스코드 또는 실습용 예제를 첨부하여 따라하기식의 구성은 아닙니다. 개념과 제작에 있어 힌트를 빠르게 익히고 몇몇 중요한 포인트에 대하여 짧은 설명을 하는 개론서 수준입니다.

그러나 , 시중에 나와있는 "반응형 웹"에 대하여 전문적으로 다룬 서적중에서는 가장 얇지만 가장 중요한 포인트를 설명하고 다루는 책이라 생각됩니다. 서너종의 "반응형웹" 관련서가 있지만 대부분 HTML5나 CSS의 개론과 jQuery 등등 반응형웹과 관련은 있지만 책의 70%이상을 이들을 설명하고 다루는데 할애해 버려 사실 "반응형 웹"이란 책 제목을 달면 안되는 것이 출간되어 있습니다.

반응형 웹의 필요성 또는 그것을 만들려는 독자의 궁금증, 개념정의, 빠른이해를 위해 그 분야만 다룬 책은 이책이 현재까지는 유일하다고 보고싶네요. 다른 반응형 책은 챕터하나에 그치고 있어 아쉽단 이말이죠. 

물론 반응형웹으로 책한권 쓰기엔 무리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럴려면 아까 말한 HTML, CSS, Javascript를 반드시 다루어야 책한권의 페이지를 채울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이미 HTML 등등에 관한 지식을 이미 가지고 있는 독자에게 빠르게 반응형웹의 개념과 이해를 위한 책으로는 정말로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만8천원이란 책값에 비해 정말로 아쉬운 구성과 편집이 옥의 티 입니다만.. 어쨌든 이런 좋은 의도로 특정분야에 한정된 소책자형이 많이 나오길 바랍니다.  

Adobe ColdFusion 10 관련서가 출간되는 소식입니다. 물론 한국어는 아니고 ^^;;

Ben Forta 아저씨의 언제나 그렇듯의 새버전 출간소식. 다행히 이번은 3권이 아니라 한권으로 나올 예정인가 봅니다. ^^ 책 설명으로 봐서는 HTML5와 같은 새로운 기술과 ColdFusion에 대한 내용으로 시작한다네요. (Book Description 참조)

내년 3월경 출간될 예정인 책으로 아직 직접 받아볼 수 는 없습니다. 해외서의 특징은 컴퓨터 관련 기술서적이라고 할지라도 PDF, ePub 등으로 판매하므로 구매하여 Nexus, iPad 등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 정식으로 마켓등에서도 판매하면 좋겠습니다.

http://www.amazon.com/Adobe-ColdFusion-Web-Application-Construction/dp/0321890965/ref=sr_1_1?s=books&ie=UTF8&qid=1354164818&sr=1-1&keywords=ColdFusion+10

AdobeCF10Book.jpg

Powered by

© 2010-2018 NOOREE.COM